COMMUNITY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호흡하는 21세기형 재활스포츠문화공간 조성


복지뉴스

대구시, 감염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에나서

관리자
2022-03-03
조회수 202

대구시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 대구시청 전경     (C)<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급속하게 확산됨에 따라, 오미크론 확진으로 인한 재택치료 시 일상생활에 가장 큰 불편을 겪게 될 장애인, 홀로 사는 어르신, 노숙인, 쪽방생활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방역물품 지원과 맞춤형 돌봄서비스 지원에 적극 나선다.

 

먼저, 중증장애인이 오미크론 확진으로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장애인에 대한 활동지원 서비스를 추가 지원한다. 

 

활동지원서비스는 1일 최대 24시간 지원하며 장애인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활동지원사에 대한 기본급여 외 위험보상비 10만원을 시비로 특별 지원한다.

 

활동지원사 파견이 어려울 경우, 보호자 및 장애인 당사자가 동의하면 가족 등 친인척 등 누구나 돌봄서비스에 참여 가능하도록 해 오미크론 확산으로 인한 중증장애인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홀로 사는 어르신을 위한 돌봄지원도 확대한다. 

 

어르신의 고립감과 일상생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현재 제공 중인 다양한 어르신 맞춤형 돌봄서비스(11개 사업)를 기반으로 최근 오미크론 확산 상황을 반영해 보다 더 세심한 맞춤형 지원으로 보완하고 확대 지원한다. 

 

홀로 사는 어르신이 확진돼 부득이하게 재택치료를 하는 경우에는 대구사회서비스원의 긴급돌봄서비스를 활용한 도시락 배달(1일 3식, 7일간)로 식사 문제를 해결하고 야간 시간대나 위급상황에 대비해 생활지원사 30여 명을 상시 확보해 홀로 사는 어르신에 대한 24시간 빈틈없이 안전을 챙긴다. 

 

이와는 별도로 급격한 확진자 발생으로 돌봄 수요가 갑자기 증가할 경우에 대비해 돌봄 현장에 즉각 투입이 가능한 예비 요양보호사 100여 명 확보했고 계속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또 홀로 사는 어르신에 대한 비대면 안전 안부확인 전화도 주 3회에서 주 7회로 강화한다.

 

노숙인, 쪽방생활인과 같은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방역지원과 일상생활 지원도 적극 추진한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중단된 거리 노숙인의 결식 예방을 위해 대체 도시락을 지원하고, 코로나19 검사와 백신접종 예후 관리를 위한 임시 격리 숙박비도 지원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득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쪽방생활인에게는 생계형 일자리 제공으로 생활안정을 도모하고 재택치료나 입원대기 중인 쪽방생활인에게는 생필품, 방역물품 꾸러미 등을 전달해 안심하고 완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노숙인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재택치료를 돕기 위한 노숙인 전용 임시격리 시설을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진 후 재택치료가 어려운 노숙인이 임시격리시설에 입소하면,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받아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돕는다.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서비스 확대지원과 병행해 자가진단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50억원(국?시비 각 50%)의 재원을 추가로 확보해 사회복지시설과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증장애인 등을 위한 자가진단키트 194만개를 구매해 2월 4째주부터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미크론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신속하면서도 개별 상황에 맞는 실효성 있는 대처만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특히 취약계층에 대한 세심한 지원과 보호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다”며, “대구시는 민간과 협력체계를 더욱 활성화하고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코로나19로부터 시민들의 삶과 안전을 지키는 데 모든 힘을 쏟아붓겠다”고 밝혔다.